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 내년부터 혁신교육지구 사업 진행도의회 ‘동의안’ 12일 본회의 통과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7.09.14 15:37
  • 호수 1338
  • 댓글 0
지난 8월 8일 고양시학운협은 일산국제컨벤션고에서 ‘고양시 혁신교육지구’ 관련 토론회를 열었다.

도의회 ‘동의안’ 12일 본회의 통과
빠르면 9월 안에 업무협약 체결
시 31억원, 경기도 5억원 예산지원

 

[고양신문] 고양시가 내년 3월부터 경기도 예산을 지원받아 도교육청과 함께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펼치게 됐다. 경기도의회는 지난 12일 본회의에서 ‘경기교육청과 고양시 간 혁신교육지구 시즌2 사업을 위한 MOU(업무협약) 동의안’을 가결했다. 이번 동의안은 지역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해 2018년 3월부터 2021년 2월까지 3년간 각각 고양시와 경기도교육청이 예산을 출연해 각 학교에서 혁신교육사업을 펼친다는 내용이다.

동의안이 도의회를 통과했으니 최성 시장과 이재정 도교육감이 일정을 조율해 협약서에 사인만 하면 된다. 경기도의회 민경선 교육위원장은 “업무협약은 빠르면 9월 안에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원래 계획은 11월쯤이었는데 협약이 조금 앞당겨질 것 같다”며 “업무협약이 체결되면 고양시는 기존 학교지원예산(약 48억원, 2017년 기준)에서 약 31억원의 추가예산이 혁신교육지구 사업으로 지원되기 때문에, 내년 고양시 학교에 투입될 예산은 총 79억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약 5억원의 예산을 고양시 혁신교육지구 사업비로 지원한다.

혁신교육지구는 학교교육이 교과중심·입시위주로 진행되면서 나타나는 폐해를 최소화하고 학생들에게 필요한 창의적 교육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학교주변 마을공동체를 최대한 활용해 인문·문화·예술·이공계·직업교육 등 다방면의 전문가가 학생과 함께 교육 프로그램을 이끌어가게 된다. 예산은 각 학교가 진행하고자 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일부 차등지원 되지만, 학교별로 큰 차이 없게 고르게 예산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민경선 위원장은 “혁신교육지구를 쉽게 풀어 얘기하면 ‘혁신학교의 일반화’”라면서 “혁신학교가 인기를 끌면서 비 혁신학교 학생들은 상대적으로 차별을 느꼈으며 또한 지원금에 대한 형평성 문제도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업은 사실 지원금이 중요하다기보단 일선 교사 등 교육주체들이 얼마나 열의를 가지고 주도적으로 사업을 펼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사업이 진행되면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시청과 교육청, 교사가 긴밀하게 협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무협약이 체결되면 고양시는 경기도 31개 시군 중 13번째로 경기도혁신교육지구로 지정된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