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6.13고양선거
지방선거 인물난 허덕이는 한국당, 당협위원장 경쟁은 치열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8.01.12 13:57
  • 호수 1354
  • 댓글 1

김영선 떠난 고양시정 9대 1 전국 최고
지방선거 이어 차기 총선 노림수

 

[고양신문] 자유한국당이 국회의원 선거구 조직위원장(당협위원장) 공개모집 서류접수를 마감한 결과 고양시정(일산서구)이 전국에서 가장 경쟁률이 높은 9대 1의 기록을 보였다. 전국 평균 경쟁률이 2.85대 1인 것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치다. 자유한국당은 당협위원장 모집결과 전국 74개 지역에 총 211명이 지원했다고 7일 밝혔다.

고양시는 4개 선거구 중 고양시을(당협위원장 김태원)을 제외한 3개 선거구 위원장이 최근 물갈이 됐다. 이에 따라 고양시에서도 지역 당권을 노리는 물밑경쟁이 치열하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에 비해 인물난에 허덕이고 있는 자유한국당 주자들이 당협위원장에 목을 메는 이유는 올해 선거보다는 차기 총선를 염두에 둔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고양시정은 김영선 전 의원이 경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하고 자리를 비우면서 뚜렷한 거물급 인사가 없어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고양시정은 민주당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버티고 있는 지역구로 한국당 입장에선 결코 유리한 지역구라고는 할 수 없다.

한국당은 ‘접수신청자 명단은 관례에 따라 밝히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지역인사들을 통해 등록여부가 몇몇 확인되고 있다. 고양시정은 나도은 자유로연대 대표, 조대원 전 맑은고양만들기시민연대 대표, 그리고 현역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신보라 국회의원(비례대표)이 차기 총선지역구로 고양시정을 노리고 있다. 고양시병은 시장 출마를 밝힌 이동환 당 중앙연수원 부원장을 비롯해 김미현 시의원, 최국진 전 시의원 등이 응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이 버티고 있는 고양시갑은 뚜렷한 인물이 부각되지 않고 있다.

한국당은 응모서류를 검토한 뒤 심층면접을 통해 새 위원장을 선발할 계획이다. 면접은 이달 12일부터 19일까지로 예정돼 있다. 한국당은 올해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도 당협위원장직을 맡을 수 있도록 했고, 또 당직을 유지한 채로 출마하는 것도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한국당은 전국 74개 지역 중 경기 27곳 등 32곳에 대한 공모 결과를 공개하지 않아 ‘밀실 공모’라는 비판을 샀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