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고양의 맛집
일산 가족외식·회식장소 명소로 입소문<맛있는 외출> 참살이 힘센장어·콩나물국밥
  • 권구영 기자
  • 승인 2018.02.05 12:13
  • 호수 1357
  • 댓글 0

넓은 주차장, 쾌적한 실내공간
일산 풍동 애니골 맛집 명소
졸업·입학 축하모임 장소 제격
한방장어탕·매생이굴국밥 인기

 

 

흔히 남성들의 보양식이라고 알려져 있는 장어는 사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좋은 음식이다. 비타민E와 레티놀 성분이 풍부해 특히 피부를 윤기 있게 가꾸고 싶은 여성에게도 좋고,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A도 풍부해 눈의 피로를 풀어주고 시력 향상 및 야맹증 개선에도 효과가 있다. 철분, 칼슘, 단백질도 풍부해 두뇌발달이나 성장발육 그리고 위장을 보호해주는 효과가 있다. 장어에 포함된 지방은 불포화지방산이라 혈관노화를 예방하고 콜레스테롤이 끼는 것을 막아줘 동맥경화 예방에도 좋다.

일산 풍동 맛집으로 소문난 참살이 힘센장어는 100% 국내산 최고급 ‘자포니카’ 종을 바로 잡아 손님식탁에 올리기 때문에 신선하고 살이 탱글탱글하다. 불판에 장어를 구우면 신경이 살아있어 꼬리가 꿈틀꿈틀 움직인다. 그만큼 신선하다는 증거다. 상차림에는 양파 초절임, 깻잎절임, 생강채, 상추와 깻잎, 부추무침이 제공돼 일산 장어 맛집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일산 장어맛집을 선도하는 김훈 참살이 대표는 “연간 300억 원 어치의 장어를 출하하는 사돈으로부터 공급받는데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고 기른 신선하고 힘센장어라서 믿고 먹을 수 있다”며 “남자 한명, 여자 두 명의 손님이 앉은 자리에서 장어 4kg를 먹을 만큼 맛이 좋다”고 덧붙였다. 

 

매생이굴국밥

 

특히 요즘은 겨울철 별미 매생이국밥과 한방장어탕이 손님들에게 인기다. 우주식량으로 지정될 만큼 효능을 인정받은 매생이는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성인병 예방과 숙취해소에 도움을 준다. 칼슘, 철분, 요오드 성분이 들어 있어 성장촉진과 골다공증 예방에도 좋다. 수분 공급도 탁월해 피부미용에도 좋다. 식이섬유가 풍부해 몸 안의 미세먼지 배출에 도움을 준다. 매생이굴국밥에는 바다의 산삼이라 불리는 굴과 청정지역 제주에서 올라온 무청도 들어 있어 면역력 강화와 노화억제에도 그만이다.

 

한방장어탕

 

한방장어탕에는 추어탕에서는 맛보기 힘든 정향, 당귀, 천궁 등 한약재와 철분, 칼슘, 미네랄, 단백질 등이 풍부한 장어가 어우러져 피로를 회복시켜주고, 혈관건강이나 면역력을 높여주며 한 끼 식사만으로도 충분한 보양식이 된다. 들깨가루, 꾸찌뽕, 겨우살이가 장어의 비린 맛을 잡아주어 부드러운 국물 맛을 즐길 수 있다. 

일산 풍동을 대표하는 맛집인 참살이에서는 콩나물국밥, 굴전복콩나물국밥, 콩나물돼지국밥, 소고기콩나물국밥, 얼큰해물콩나물국밥 등 10가지가 넘는 국밥도 골라 먹을 수 있다. 전복, 홍합과 새우, 굴, 소고기, 돼지고기, 다양한 해물 등 넣는 재료에 따라 나오는 메뉴도 달라진다. 맑고 깔끔한 맛부터 얼큰한 맛까지 다양해 개인의 취향대로 즐길 수 있어 이미 일산 최고의 명품 국밥집으로도 알려져 있다.    

자동차 50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과 실내 120평 넓이에 170석 규모의 실내 공간을 갖춰 가족단위 외식, 기업이나 단체모임, 회식장소로도 좋다. 식사동 위시티 주민들이 자주 찾는 풍동 애니골 가족 나들이 식사동 맛집으로도 유명하다.   

참살이힘센장어콩나물국밥

주요메뉴

매생이굴국밥 8000원
한방장어탕 7000원
콩나물국밥 5000원
콩나물돼지국밥 7500원
굴(소고기)돌솥비빔밥 8000원
장어 49000원(1kg)
분위기 
천장의 층고가 높고 원목으로 인테리어가 돼 있어 쾌적하고 편안하다.
사람들
30년 넘게 외식경영을 해오며 매년 신메뉴를 개발해온 김훈 대표와 직원들이 정성으로 건강식단을 내놓는다. 
대표
김훈 
주소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 1124 (풍동 애니골 입구 풍산역 방향)
전화
031-903-5900 (대형버스 주차가능) 


 

권구영 기자  nszone@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