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자유한국당, 비상식(非常識) 넘어선 몰상식(沒常識)이었다<특별기고>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시(정) 당협위원장
  •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장
  • 승인 2018.06.14 18:33
  • 호수 1375
  • 댓글 1

6ㆍ13지방선거가 더불어민주당의 압승, 자유한국당의 완패로 끝났다. 선거 다음날인 14일 오후,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시(정) 당협위원장이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부분 리모델링 수준이 아닌, 전면 재건축에 가까운 보수의 자기혁신을 촉구하는 목소리였다. 본인의 동의를 받아 전문을 게재한다. <편집부>

------------------------------

<사진제공=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회>


지방선거 패배는 국민이 내린 2차 탄핵
구시대 인물 퇴진 등 대대적 쇄신 필요
극우극단주의 버리고 중도실용 끌어안아야


[고양신문] 이번 6ㆍ13 지방선거는 ‘진보와 보수’의 싸움이 아니라, ‘상식과 비상식’의 싸움이었다. 국민은 상식이었고, 우리 자유한국당은 비상식이었다. 좀 더 직설적으로 표현하면 비상식(非常識)을 넘어선 몰상식(沒常識)이었다. 말, 행동, 생각 모두가 뻔뻔하고, 찌질하고, 천박했다.

지방선거 한 달 전부터 지역구인 일산서구에서 현수막 정치를 시작했다. '남북정상회담 환영!', '문재인 대통령 취임 1주년 축하!', '적폐청산 찬성하고 지지합니다!', '막말 반성하고 사죄합니다!' 저쪽 사람들은 신기해했고, 우리 쪽 골수들은 분노했다.

현수막을 내걸자, 당대표실 사무총장실 경기도당에서 줄줄이 전화가 와선 “어떻게 이런 상식 밖의 행동을 하느냐?”, “당 대표님께 지금 무슨 짓이냐?”며 호통을 치고 협박을 했다. 그래서 중앙에 있는 그들이 원하는 대로 현수막을 내리고, 그 자리에 더 센 문구의 현수막을 또 걸었다. “시민 여러분 저희에게 힘을 주십시오! 반드시 (국민 눈높이 못 맞추는)자유한국당 바꿔내겠습니다!”

<사진제공=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회>
<사진제공=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회>

 
우리 자유한국당은 또다시 국민으로부터 탄핵을 당했다. 1차 탄핵이 박근혜 정권에 대한 것이었다면, 이번 2차 탄핵은 꼴통수구세력이 장악한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탄핵이었다. 이런데도 말과 행동, 생각과 태도를 바꾸지 못 하면, 그 때는 자유한국당에 몸담고 있는 사람들 전체에 대한 제 3차 마지막 탄핵이 모든 걸 쓸어버릴 것이다. 그 이후로는 더 이상 기회조차도 없다.

홍준표 대표가 물러났다고 끝난 게 아니고, 홍준표와 비슷한 정치적 궤적을 밟아온 우리 자유한국당의 구시대 인물 전체의 퇴진이 이뤄져야 한다. 1차 탄핵 이후 단 한명의 친박도 스스로 책임지고 물러난 자가 없었는데, 그러다가 이 꼴이 된 것을 이번 2차 탄핵의 결과를 놓고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그렇게 ‘책임통감 정계은퇴’ 선언이 이어진 후에, 그 자리를 무늬만 ‘천하의 인재 영입’이 아닌 타는 가슴으로부터 실질적인 인재의 영입이 이뤄져야 한다.

목숨 걸고 직언해도 신통치 않을 판에, 아무리 크게 져도 ‘내 봉급 조금 줄어드는 것 밖에 없다’는 보신주의 안일주의 관료주의에 절어있는 당 사무처도 반드시 쇄신해야 한다. 각 당협에 하달할 현수막 문구 하나를 만들어도 국민의 눈높이를 맞출 줄 알고, 거대 여당과 투쟁할 때면 민주노총 저리 가라고 할 정도의 독기를 품는 그런 또릿또릿하고 빠릿빠릿한 전사(戰士)들로 당 사무처를 다시 채워야 한다. 극우극단주의와 과감히 결별하고, ‘앞으로 10년 동안 리빌딩한다’는 각오로 중도실용주의를 끌어안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한번 크게 건강을 잃었다 회복하면 오히려 더 장수한다”는 말이 있다. 암을 이겨낸 환우들을 보면 암수술 전보다 오히려 더 건강해지고, 거기에 인격적 성숙까지 더해져 더욱 풍성한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얼마나 많이 봤는지 모른다. 우리 자유한국당도 반드시 그렇게 더 건강한 정당이 되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더욱 풍성한 정치를 하게 될 날이 반드시 오리라 믿는다.
 

<사진제공=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회>
6ㆍ13지방선거를 치르며 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회이 차례로 내건 현수막. <사진제공=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회>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시(정) 당협위원장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장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정 당협위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황교선 2018-06-15 07:22:25

    보수당을 이어온 자유한국당은 실제적으로는 보수당이 아니다. 구성원의 주요직 구
    성원 상당수는 보수의 탈만쓰고 있지 자가중심적인 이기주의자 또는 배신자로 구성되어 있기때문이다.
    조대원 고양시병지구 당협위원장 언급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줄기
    까지 잘라벌이고 실뿌리에 정성들여 새싹
    을 키워야할 정도로 적극적인 쇄신없이는
    해체하는것이 정답이라고 사료됩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주요당직자가 공개
    토론을 요구해 온다면 기꺼이 응할 용의가 있습을 밝힙니다.
    민선2기 고양시장, 학술연구자
    황교선 올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