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길고 긴 승화원 갈등, 가닥 잡으려나서울시립승화원 부대시설 운영자 공개모집 결정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8.07.13 18:04
  • 호수 1379
  • 댓글 0
   
▲ 서울시립승화원

서울시립승화원 17차 협의체 회의
부대시설 운영자 공개모집 결정
3억~8억원 지역기금 선납 조건


[고양신문] 고양시 벽제동 서울시립승화원 부대시설 운영에 대한 논의가 최근 급물살을 타고 있다. 승화원 부대시설이 문을 닫은 지 1년 8개월만이다. 서울시립승화원 주민협의체는 지난 1년여 동안 17차 회의를 거친 끝에 부대시설 운영자를 공개모집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계약 조건은 지역발전기금으로 3억~8억원의 금액을 선납하는 것이다. 선납 금액에 따라 점수가 매겨지기 때문에 최고 금액인 8억원을 선납하는 조건으로 입찰이 될 가능성이 높다. 입찰 시 선납하기로 한 금액은 1년마다 정기적으로 주민협의체에 발전기금으로 지불하도록 했다. 또한 부대시설 운영자(대표자)는 인근지역 거주자여야 하며, 대표자를 견제하는 역할인 이사진의 규모가 클수록 높은 점수를 받도록 했다.

그동안 전체 수익의 일정 %를 기금으로 납부하는 방식이 비리를 조장했다는 판단 때문에 이번에는 아예 선금을 내고 시설을 운영하도록 한 것.

고양시에 벽제동에 위치한 서울시립승화원은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수익금을 환원하는 조건으로 ㈜통일로가 2012년부터 부대시설을 운영해왔다. 하지만 수익금을 제대로 환원하지 않고 회계가 불투명하다는 주장이 일자 서울시는 재계약을 하지 않았고, 업체가 이에 반발하자 서울시는 2016년 6월 ㈜통일로에 대한 강제집행을 단행했다. 그 이후부터 서울시·고양시·인근지역주민들이 중심이 돼 승화원 부대시설 운영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에 와서야 그 협상 결과가 나오게 됐다.

강제집행 이후 승화원 식당과 매점, 카페 등 먹거리에 대한 서비스가 2년 가까이 완전히 중단됐기 때문에 이용자들의 불만도 거셌다. 하지만 이번에 부대시설 운영에 대한 협의가 진전되면서 빠르면 올해 하반기에는 승화원 식당과 매점이 다시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주민협의체 한 관계자는 “부대시설 운영자 공개모집 일정이 최종 확정되면 각 지역별로 지역발전기금을 어떻게 분배할지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당장은 운영자 공모를 위해 협의체 구성원들이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