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고양시 발주사업 큰 건은 다 외부로관내 공사업체 수주율 88.2%지만 수주금액은 34.1%에 머물러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9.06.10 13:35
  • 호수 1423
  • 댓글 0

고양시가 발주하는 주요 사업에 대한 지역기업의 참여율은 높은 반면 실제 수주금액 비율은 턱없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5일 현장도시연구소(김범수 책임연구원)가 발표한 ‘고양시 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조례 및 정책연구 중간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고양시 발주사업 전수조사 결과 공사사업 부문의 경우 고양시 관내 업체가 전체 1572건 중 1387건(88.2%)을 맡아 높은 수주율을 나타냈지만 실제 금액비율은 고작 34.1%(368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소규모 공사는 고양시 업체 참여비율이 높지만 대형공사는 대부분 타 지역 대기업이 가져간다는 뜻이다. 

실제로 해당 보고서가 진행한 건축공사 사업분석 내용을 살펴보면 사업담당부서와 계약부서가 업체 선정권을 행사하는 수의1인견적은 94.9%, 수의2인이상견적은 97.9%로 고양시 내 업체가 압도적으로 높은 수주율을 나타냈지만 실제 공사예산이 큰 일반경쟁과 제한경쟁에서는 각각 54.5%, 9.9%의 낮은 수주율을 보였다. 게다가 금액비율로 전환하면 일반경쟁 금액의 81.4%, 제한경쟁 금액의 92.7%가 고양시 외 공사업체로 흘러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물품계약 또한 마찬가지였다. 같은 기간 고양시 제조물품 계약 유형별 건수를 분석한 결과 수의1, 2 모두 고양시 업체 비율이 57.6%와 55.6%로 절반이상을 나타낸 반면 일반경쟁과 제한경쟁 계약의 경우 수주율이 각각 6.2%, 17.5%로 턱없이 낮은 사실이 드러났다. 

업종별 분석 결과 섬유 의복, 식료품, 인쇄물 등은 대부분 고양시 관내 업체들이 수주한 반면 전자제품의 경우 17%대의 낮은 수주율을 낮아냈으며 심지어 수의계약임에도 경기도 외 타 지역업체와 계약한 사례들을 살펴볼 수 있었다. 

김범수 책임연구원은 “지역업체 물품을 무조건 구매하라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평가기준을 어느 정도 마련할 수 있는 제한경쟁계약조차 고양시 업체 수주율이 턱없이 낮은 부분에 대해서는 지적할 필요가 있다”며 “추후 관련자료 분석을 통해 그 이유와 해결책을 모색해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중간발표회에 참석했던 이춘표 제1부시장은 이에 대해 “제한경쟁입찰 포맷에 따른 평가기준을 살펴보고 고양시 관내 업체에 좀 더 많은 파이가 갈 수 있는 방안은 없는지 해결책을 모색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