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 “수색역 차량기지 받을 수 없다”서울시 기피·혐오시설 이전 불가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9.12.02 15:31
  • 호수 1447
  • 댓글 1
   
▲ 붉은색 선 안쪽이 수색차량기지 검토부지. 사진 오른쪽은 차량기지 조감도.

서울시‧철도공사 타당성 용역 추진
협의 없는 일방적 사업추진 반대
서울시 기피·혐오시설 이전 불가

 

[고양신문] 고양시는 최근 불거진 ‘수색역 차량기지의 고양시 이전’ 논란과 관련해 서울시 개발사업에 따른 기피・혐오시설 이전 불가는 물론이고 구체적 협의 없는 일방적인 차량기지 이전 추진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의 상암・수색역 주변지역 개발을 위해 차량기지 이전 부지로 고양시 덕은동 지역을 검토하고 있다는 최근 보도와 관련해, 고양시는 서울시 개발사업을 위해 기피시설을 인접한 타 지역으로 옮기려는 구상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수색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고양 수색역 북부선로 및 물류시설’ 설치를 위해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이 승인된 덕은동 97번지 일원 철도공사 소유 토지(부지 면적 35만9920㎡)에 객차・발전차・기관차 검수를 위한 정비고와 선로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고양시에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기피・혐오시설인 장사시설(벽제화장장, 서울시 시립묘지)과 환경시설(서울난지물 재생센터, 서대문구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마포구 폐기물 처리시설)로 인해 이미 수년간 주민들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구체적인 대책이 없는 서울시 개발사업을 위한 차량기지 이전 검토로 덕은동과 향동지구 등 주변지역 주민들이 크게 동요하고 있다”며 “사업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2013년 물류시설을 위한 경기도도시계획위원회에 심의 시에도 소음, 진동, 교통정체 등 주민 피해 발생과 인근 지역이 주거지역으로 향후 수많은 인구유입이 예상되어 이에 따른 대책수립이 필요하다며 입지반대를 경기도에 표명한 바 있어 서울시에 의한 도시 연담화 방지 대책과 교통량 증가에 따른 교통개선대책 수립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고양시 철도교통과 관계자는 “차량기지 이전으로 피해가 발생되는 고양시와 사전 협의 없이 서울시와 한국철도공사가 수색지역 철도시설 이전 기본구상 및 타당성 용역 및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면서 다른 지역의 차량기지 이전과 마찬가지로 고양시와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신장철 2019-12-06 10:32:59

    이전 조건으로 고양역과 향동역사 설치하고 지역 주민들 기금으로 200억 지원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