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이고양 건강 건강칼럼
여름철 질환 이겨낼 슬기로운 건강생활유용우 한의사의 <건강칼럼>
  •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 승인 2020.06.28 23:20
  • 호수 1475
  • 댓글 0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고양신문] 이번 여름은 폭염 속에 마스크까지 써야 해서 여간 힘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제 막 시작된 장마와 폭염으로부터 건강을 유지하고 활력과 자유를 누리려면 어떤 질환을 조심해야 하고 그 질환을 이겨낼 수 있는 슬기로운 건강생활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냉방병] 한방에서는 냉방병을 서풍(暑風)이라고 한다. 여름철에 차가운 것을 과하게 먹거나 물속에 오래 있거나 맨몸으로 서늘한 곳에 잠을 자다가 차가운 기운에 몸이 상하는 증상이다. 요즘은 에어컨에 과다하게 노출되면 흔히 냉방병에 걸린다. 

머리가 무겁거나 아프고 몸이 쑤시면서 열이 나는 동시에 오슬오슬 한기도 느낀다. 가슴이나 배가 아프고 구토나 설사까지 하기도 한다. 이럴 때는 냉기를 풀어 발산시켜주는 현삼패독산(玄參敗毒散) 처방으로 다스리면 바로 풀리고, 따듯한 물에 목욕을 하거나 푹 자면 호전될 수 있다. 

[더위 먹는 병] 식욕부진, 어지러움, 무기력, 가슴이 답답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여름더위에 몸과 마음이 지치면 어느 순간 모든 것이 귀찮아지고 늘어진다. 세포의 활력이 떨어지고 이완되는 것으로 흔히 말하는 맥이 허한 상태가 되는 것이다. 

몸에 열이 나고 식은땀이 흐르며 입이 마르고 얼굴에 때도 낀다. 등이 차갑고 가슴이 답답하며 갈증이 심해지면서 기운이 없고, 때로는 머리가 아프고, 구토나 설사도 하는데 팔다리는 오히려 차가워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다만 몸에 통증은 없다. 

이때는 대표적 여름한방차인 생맥산과 오감홍삼수가 몸속의 습(濕)을 없애며 찌뿌둥한 몸을 가볍게 해줄 수 있다. 

[일사병] 한방에서는 일사병을 중서증(中暑證)이라고 한다. 중추신경계의 이상은 없지만 고온의 환경에 노출돼 심부 조직 온도가 섭씨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며 적절한 심장박출량을 유지할 수 없게 된다. 의식은 명료하지만 생체활동이 리듬을 잃어 육체활동의 지표가 저하된다. 

이때는 급히 서늘한 그늘로 옮겨서 따뜻한 물수건으로 배와 아랫배(기해)에 찜질을 반복하고 따뜻한 물을 입에 적시고, 포도당(액상이나 과립형태)이나 우황청심환을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탈수현상] 여름철의 탈수현상을 한방에서는 서갈(暑渴)이라고 한다. 여름에 과도한 땀이나 구토, 설사 등으로 수분이 부족하거나 전해질 균형이 깨졌을 때 나타난다. 열이 나고 식은땀이 흐르며 목이 말라 찬 물을 찾게 된다. 증상이 심해지면 심한 설사나 구토가 생기고, 더 심해지면 발열과 경련까지 일어나 혼수상태가 될 수도 있다. 

이때는 이온 음료나 물에 간을 맞춘 소금물을 조금씩 마시면 도움이 된다. 큰 고비를 넘긴 이후 자신의 몸에 맞는 한약을 복용해 주면 좋은데, 한방에서는 인삼백호탕, 죽엽석고탕, 익원산, 옥로산, 황연향유산, 청폐생맥산, 계령감로음, 통령산 등을 사용한다.

[피부질환] 여름철에는 세균이나 바이러스, 모기와 태양도 조심해야한다. 강렬한 여름 태양빛으로 인해 피부화상을 입기 쉽고 피부노화도 빨리 진행된다. 우리나라는 기후적으로 건강을 위한 썬텐은 별로 필요치가 않기 때문에 무리해서 태우지는 말자. 

과도한 노출로 인해 피부에 발적과 따끔함, 허물이 벗겨지는 증상 등이 발현되면 소주 찜질이나 감자 찜질, 생지황 찜질을 하거나 방풍통성고를 바르면 도움이 된다.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용우 유용우한의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