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세계 각국 ‘박으로 만든 악기’ 구경하러 오세요
  • 유경종 기자
  • 승인 2020.05.12 12:11
  • 호수 1469
  • 댓글 0

세계민속악기박물관 ‘박에서 나온 악기’전
비슷한 듯 다른 악기와 문화 ‘흥미진진’

 

[고양신문] 파주 헤이리예술마을 세계민속악기박물관이 2020년 첫 기획전 ‘박에서 나온 악기’를 열고 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여러 나라에서 발견되는 ‘박’을 재료로 한 다양한 악기들을 한 자리에 모은 흥미로운 전시다.

박을 재료로 한 악기는 나라마다 비슷하면서도 조금씩 다르다. '카박' 이나 '귀로' 등은 악기의 이름 자체가 '박' 이라는 뜻을 가진 악기들이다. 또한 인도의 '시타르', 브라질의 '베림바우', 나이지리아의 '코라' 등 박을 울림통으로 사용하는 악기가 있는가 하면 하와이의 '이푸', 한국의 '물허벅', 세네갈의 '쉐케레' 등은 박 자체를 두드려 소리 내는 악기다.  박이라는 식물 재료를 악기로 활용한 문화를 통해 세계악기의 보편성과 특수성을 살필 수 있는 기회다.
전시는 11월 30일까지 열리며, 매주 월요일이 휴관일이다.

 

주소 :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63-26
문의 : 031-946-9838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