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동국대일산병원,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 뇌 진단시스템 개발 시작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7.03.02 13:33
  • 호수 1311
  • 댓글 0

[고양신문] 동국대학교일산병원(원장 채석래) 한국인 뇌 MRI영상데이터센터의 김동억 교수<사진> 연구팀은

 ㈜제이엘케이 인스펙션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뇌졸중 뇌 MRI영상 인공지능 진단시스템 개발에 돌입했다.

국가기술표준원 한국 표준 과학연구원의 지원으로 한국인 뇌허혈 뇌지도를 완성해 2015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던 김 교수는 지난해 3월 제이엘케이 인스펙션과 산학협력 협약을 맺고 같은 과 류위선 교수를 포함한 연구팀과 함께 인공지능 영상진단 시스템 개발 공동연구를 진행해 왔다.

특히, 지난 21일 5개 벤처캐피털로부터 총 65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해 연구비에 투입하면서 연구개발에 속도가 붙었다.

제이엘케이 인스펙션과 김동억 교수 연구팀은 “식약청으로부터 의료기기 허가를 받아 임상에서 사용 가능한 영상진단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방대한 규모의 뇌졸중 환자 MRI 데이터를 인공지능 의료서비스 플랫폼에 집중 학습시켰다. 그 결과 영상진단 정확도가 이미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라고 그동안의 연구 결과를 밝혔다.

최유진 기자  eugenecoolk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