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난지물재생센터 하수‧분뇨 폐기물 불법매립 의혹… 고양시 조사 나서분뇨 슬러지 추정 웅덩이 2곳 발견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9.09.05 20:14
  • 호수 1435
  • 댓글 3
고체 폐기물로 보이지만 실제론 액체 폐기물이다. 폭 10미터가 넘는 이 웅덩이는 맨땅에 만들어졌기 때문에 오염 침출수가 땅 속에 그대로 스며들 수 밖에 없다. <아래 영상 참고>

분뇨 추정 웅덩이 2곳 발견
침출수로 인한 토양오염 심각
맨땅에 폐기물 불법적치 확인
그린벨트‧폐기물관리법 등 위반


[고양신문] 행정구역상 고양시 땅에서 서울시의 하수‧분뇨를 처리하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가 폐기물을 맨땅에 불법 매립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고양시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해당 부지를 파헤쳐 폐기물 매립이 있었는지 육안으로 살펴보고, 토양샘플을 채취해 성분분석에 들어갈 계획이다. 고양시는 이미 확인된 불법적치에 대해서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에 들어갔으며, 성분분석 결과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되면 고발까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불법 매립 의혹은 지난 3일 주민들의 제보로 시작됐다. 매립 의혹이 일고 있는 곳은 난지물재생센터 내 공원부지와 그 인근이다. 공원부지에 최근 식재한 메타세쿼이아 군락이 말라 죽자 토양오염이 의심된다는 제보였다. 이에 고양시 공무원들과 시의원들은 주민들과 함께 난지물재생센터를 방문해 부지를 둘러보고 주변에 슬러지(하수 찌꺼기)와 하수 준설토 등 폐기물이 불법 적치된 사실을 확인했다.

불법 폐기물 중 가장 심각한 것은 분뇨로 추정되는 폐기물 웅덩이 2곳이다. 지름 10m 이상의 커다란 웅덩이는 얼핏 보기에도 고체화된 슬러지로 보일만큼 오염이 심각했다. 오염물질이 물과 함께 뒤섞여 깊이도 가늠하기 힘들었다. 현장을 조사하던 주민들이 발을 잘 못 디뎠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을 만큼 웅덩이는 흙땅에 그대로 방치돼 있었다.

 


3일 난지물재생센터 관리자는 해당 오염물질이 무엇인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정화조 내용물을 임시로 저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해당 물질이 분뇨를 처리하는 정화조에서 나왔다는 뜻이다. 이에 현장에 있던 이철범 난지물재생센터 소장은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며 당황해 했다. 이렇게 서울시는 3일 현장답사에서 웅덩이가 정화조 찌꺼기라는 것을 시인했지만, 이틀 뒤부터는 돌연 말을 바꾸기 시작했다. 5일 이철범 소장은 폐기물 웅덩이에 대해 “우리 측 과실인 것은 맞지만, 분뇨가 아닌 하수처리시설 찌꺼기”라고 말을 바꿨다. 또한 “폐기물을 노지에 임시로 보관했을 뿐 매립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이에 인근(고양시 대덕동 난점마을) 주민들은 “언제부터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알 수 없다는 점이 더 큰 문제”라며 “성분이 무엇이든 흙을 파서 액체 오염물질을 방치해오고 있었다는 점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침출수가 땅으로 파고들어 이미 토양오염이 심각한 상태인데 서울시는 나무가 고사한 것이 토양오염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억지 주장만 펼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양시 공무원은 “폐기물 웅덩이 외에도 서울시는 하수슬러지를 지붕과 벽면이 있는 적법한 시설에 보관하지 않고 있었다”며 “이에 대해서는 우선 과태로 200만원을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양시의회 송규근 의원은 “난지물재생센터 옆으로 창릉천과 그 지류인 난점천이 흐르고 있어 폐기물 침출수가 하천으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도 충분하다”며 “토양오염과 함께 하천 오염에 대한 조사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고양시의원들이 직접 나서 토양샘플을 모으고 있다. 이를 전달받은 고양시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검사를 의뢰했다. 왼쪽부터 민주당 송규근, 조현숙 시의원.
사진 오른쪽으로 말라 죽은 메타세쿼이아 나무들. 이 나무들은 몇달 전 식재됐지만 모두 죽고 말았다. 주민들은 토양오염으로 고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쪼다고양시 2019-09-17 09:44:55

    난지물재생센터에서 발생하는 주민 피해 화재 오염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최성시장이 얼렁뚱땅 넘기고 이재준은 해결할까 모르겠다.   삭제

    • 윤성현 2019-09-15 20:30:37

      그근처 자유로나 도로 지나가면 냄새 엄청남 차안에서 서로 방귀켰다고 싸운다 ㅇㅇㅇ들아   삭제

      • 서울시 2019-09-10 15:41:26

        서울시는 무슨 배짱으로 법을 위반하나. 고양시 공무원들 감시 잘 해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