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위해 자원봉사 나선 퇴직공무원들고양시 의료분야 퇴직 전문인력 시민 위해 현장으로 복귀
  • 이성오 기자
  • 승인 2020.02.11 11:08
  • 호수 1456
  • 댓글 0
   
 

사스‧메르스 극복 경험
의료분야 퇴직 전문인력
시민 위해 현장으로 복귀


[고양신문] 고양시 퇴직공무원 10여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행정 일손을 돕기 위해 11일 현장에 다시 복귀했다. 자원봉사에 나서기로 한 퇴직공무원들은 지난 2003년 사스,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를 경험하고 극복한 보건의료분야 경험자들이다.

이들 퇴직공무원들은 2인 1조로 구성 오전·오후 보건소를 방문하는 민원인들의 체온과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본 보건교육을 지원한다.

고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그 최일선에 서 있는 3개 보건소 공무원들은 피로도가 상당히 누적된 상태로 선배 공무원선배들의 자원봉사 소식에 반가움과 고마움을 표현하면서도 이들의 건강을 염려하기도 했다.

자원봉사에 나선 한 퇴직공무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후배 공무원들에게는 힘이 되고, 시민들에게 봉사할 수 있는 전문 인력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일선에 근무하는 보건소 후배 공무원들에게 위기상황 극복에 대한 조언과 격려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오랜 경험과 전문적 지식이 풍부한 퇴직공무원들의 자원봉사가 공무원뿐만 아니라 시민들에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