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알림 문화
고양시ㆍ박찬호 ‘유소년 야구캠프’이승엽 이대호 김태균 류현진선수 19, 20일 온다

유소년 야구 발전을 위해 박찬호, 이승엽, 이대호, 김태균, 류현진 등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프로야구 선수들이 고양시로 온다.

오는 11월19일~20일, 고양시(시장 최성)는 한국 유소년 야구발전을 위해 메이저리그 아시아 최고승 투수인 박찬호 선수와 함께 ‘고양시ㆍ박찬호 유소년 야구캠프’를 연다.

일산동구 우리인재원 야구장 등에서 열리는 캠프는 관내 초ㆍ중등학교 3개교 야구부와 리틀야구클럽 2개 팀 등 고양시에서 51명, 전국의 유소년 가운데 지역별 안배를 통해 선발한 129명 등 총 180명이 참가하며 참가비는 없다.

이번 캠프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유소년 야구캠프로 포지션별 클리닉, 야구선수의 자세 등 이론과 실습을 망라한 생생한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캠프에 참가하는 프로야구 선수들의 면면도 화려해 당장 국가 대표팀을 꾸려도 손색이 없다.

투수는 박찬호 선수를 비롯해, 김선우(두산), 송승준(롯데), 류현진(한화), 차명주(전 롯데), 타자는 이승엽(전 오릭스), 이대호(롯데), 김태균(전 지바롯데), 조인성(LG)이다.

8년간의 일본 생활을 마치고 귀국한 ‘국민타자’ 이승엽과 국내 복귀를 선언한 김태균, 지난해 프로야구 타격 7개 부분 1위를 거머쥔 ‘거포’ 이대호도 참가, 꿈나무들은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경험을 하게 될 전망이다.

1박 2일로 열리는 캠프는 투수, 수비, 타격 세 분야로 나눠 진행되며 홈런 경쟁, 베이스 러닝, 멀리 던지기 등 게임형식의 프로그램도 준비돼 ‘공부’가 아닌 ‘놀이’로 야구를 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캠프 첫날, 진행될 ‘프로야구 선수와의 만남’은 꿈나무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궁금증을 풀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다.

고양시가 박찬호 선수와 캠프를 준비한 것은 유소년 야구선수들의 기술 훈련은 물론, 인성과 품성이 바로 된 선수를 육성하기 위한 것. 최성 고양시장의 유소년 야구에 대한 지원과 박찬호선수의 교육의지가 하나로 뭉쳐 ‘최고의 캠프’를 열게 됐다.

최성 고양시장은 “야구꿈나무를 위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박찬호 선수를 비롯하여 정상급 프로야구 선수와 함께 의미 있는 행사를 열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이번 행사가 유소년 야구 발전에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찬호 선수는 1994년 메이저리그에 진출, 17년 동안 활약하며 아시아투수 최고승인 124승을 달성한 아시아 대표스타. 지난해 오릭스 버팔로스와 계약, 일본프로야구에 진출했으나 재계약을  하지 않고 국내 복귀를 준비 중이다.

 

고양신문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