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원마운트 스노우파크서 이색 피서 즐기자신규 어트랙션 ‘더 어드벤처’ 8월 오픈 예정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8.07.11 11:04
  • 호수 1379
  • 댓글 0

[고양신문]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시원한 물놀이와 겨울이 그리워진다. 그렇다면 365일 눈이 내리는 ‘여름 속 겨울왕국’ 원마운트 스노우파크에서 색다른 피서를 즐겨보자.
원마운트 스노우파크는 올 여름 스포츠형 어트랙션을 신규 도입한다. 아이스 멸치의 탐험을 그린 체험형 어트랙션 ‘더 어드벤처 : 아이스 앤쵸비 분노의 시작(이하 더 어드벤처)’이다. 얼음 속 미로에서 장애물을 뛰어넘고 상황을 극복해가는 실내 익사이팅 프로그램으로 8월 초 오픈한다.

원마운트 스노우파크.. 한여름에도 겨울의 시원함과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더 어드벤처’는 아이스 브릿지∙남극기지∙아이스언덕 등 22개 구간의 다양한 미션을 통과해야하는 아이스패키지다. 얼음 미로를 체험 고객들이 함께 협심해 빠져나와야 하는 설정이 재미를 얻고 더위를 잊게 한다.
원마운트 스노우파크는 북유럽 산타마을 콘셉트의 환상이 있는 곳이다. 아름다운 선율이 흐르는 회전목마 뒤로 1200㎡의 거대한 얼음호수 ‘아이스레이크’가 뻗어있다. 머리 위로 쏟아지는 오색찬란한 조명 아래에서 묘한 모양새에, 독특한 방법들로 동력을 얻는 이색 자전거와 썰매, 스케이트를 타고 얼음 위를 누비는 동화 같은 풍경이 펼쳐진다. 주위로 7가지 테마의 터널을 지나는 1500m 활주로 ‘아이스로드’가 감싼다. 시베리안허스키∙말라뮤트 등 실제 썰매견들이 끄는 동물썰매와 로봇썰매인 맘모스썰매가 트랙 위를 달린다.
공중에선 산타가 기다린다. 소망을 담은 엽서로 가득한 소원의 다리와 아이들이 좋아하는 트릭아트존, 동심을 자극하는 신비한 거울의 방을 지나면 산타의 집에 다다른다. 이곳에선 산타클로스와 사진을 찍거나 소원을 말하고 덕담을 나눌 수도 있고, 산타 옷을 입고 직접 산타클로스 체험을 해볼 수도 있다. 놀이를 즐기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조성한 휴게 공간이지만 그 이상의 동화적 환상을 지니고 있는 이색적인 장소이기도 하다.

스노우파크 개썰매. 시베리안 허스키가 북극으로 인도하는 듯하다.

아이스레이크 뒤의 모퉁이로 들어가면 비밀의 방도 숨겨져 있다. 사계절 내내 영하 2도로 유지되는 얼음 언덕 ‘스노우힐’이다. 눈 언덕이라는 이름 그대로 ‘스노우힐’에서는 연중 내내 흩날리는 눈을 맞으며 설산의 벽화에 둘러싸인 언덕 위에서 얼음 썰매를 탈 수 있다. 아늑하게 꾸며진 이글루를 배경으로는 눈놀이를 즐길 수 있고, 사진을 찍는 포토존으로 활용해도 좋다. 야외로 나가면 사계절 즐기는 100m 길이 슬로프의 더욱 짜릿한 썰매가 기다리고 있다.

원마운트 스노우파크는 로맨틱하고 이국적인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환상의 세계다. 특별한 곳에서 색다를 방법으로 무더위를 이겨내고 싶다면 원마운트 스노우파크로 가자. 문의 1566-2232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