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감공간
놀고 체험하고 관람하고, 하루가 너무 짧아자연과 문화 전통의 향기를 체험하는 공간 ‘배다골테마파크’
  • 권구영 기자
  • 승인 2019.04.30 16:36
  • 호수 1417
  • 댓글 0

 

[고양신문] 비단 잉어 양식장으로 시작해서 개관 10주년을 맞은 체험형 테마파크 배다골은 매년 진화해왔다. 수영장, 비단잉어장, 민속박물관, 한국식 정원, 식물원, 레스토랑, 작은 동물원, 체육시설을 갖췄고, 지난해 조성한 딸기농장에서는 딸기 따기, 딸기 모종심기 체험과 딸기아이스크림, 딸기퐁듀 등 맛있는 먹거리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올해는 수영장에서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카약·워터바이크 체험도 추가했다. 골프 탁구 볼링 다트 포켓볼 등을 체험하는 스포츠존, 유아들이 좋아하는 탱탱볼 공놀이장, 신나게 두드리는 난타놀이장, 페달 카트놀이장, 샌드아트 전용모래와 라이트 박스를 갖춘 샌드아트 체험장, 트렘플린 등 체험공간이 있다. 테마파크 곳곳의 포토존과 더불어 아기자기한 체험공간들은 하루가 짧게 느껴질 만큼 즐거움을 선사한다.

 

 

달콤한 딸기가 주렁주렁, 딸기농장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농산물 우수관리인증을 받은 500평 규모의 딸기농장은 어린이들에게 인기다. 배양토에서 물과 수용성 영양분으로 딸기를 키우는 스마트농법 농장이다.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딱 맞아 딸기 따기 체험이 더욱 즐겁다. 딸기 종류와 농법에 대해서도 알아볼 수 있다. 딸기로 잼만들기, 딸기퐁듀, 철판딸기아이스크림은 상큼함에 달달함이 더해져 어린이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삼겹살 구워먹으며 물놀이도 실컷, 워터파크
더운 여름엔 수영장이 최고! 아이들은 물놀이 하고, 엄마 아빠는 평상에서 낮잠을 즐길 수 있는 곳. 집에서 장만해온 음식을 반입할 수 있어 물놀이하다 지치면 삼겹살 구워먹고 또 물놀이하고, 추워지면 보글보글 라면 끓여먹는 재미가 있는 취사가능 수영장이다. 8개의 슬라이드에 유수풀까지 갖춰져 물놀이가 더욱 신나고, 안전요원이 지켜주니까 든든하기까지 하다. 수영장 물은 상수도를 사용하고 잔류염소 기준에 맞춰 수질을 항상 깨끗하게 유지한다.

 

 

출세의 상징 잉어가 헤엄치는 곳 비단잉어 양어장
장수・다산・성공을 상징하는 잉어에게 직접 먹이도 주고 가까이서 교감할 수 있는 공간이다. 물속을 유유자적 헤엄치는 잉어를 보고 있으면 어느새 마음이 평온해진다. 배다골 곳곳에는 파란 하늘을 연못 삼아 헤엄치는 갖가지 잉어가 있다.

 

 

실내 동물원 동물농장과 식물원
조류, 파충류, 설치류 등의 동물들이 살고 있는 실내 동물원은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하고, 당나귀, 조랑말, 토끼, 염소 등이 살고있는 동물농장에서는 당근 먹이주기 체험도 할 수 있다. 식물원에서는 아열대 식물부터 감귤나무 향기로운 허브식물까지 다양한 식물의 향을 즐길 수 있다. 

 

 

동동구루무를 아시나요, 민속박물관
둥둥 북을 치며 팔던 동동구루무에서 70년대 소주병과 고무신, 마중물 한바가지 부어 물 길어올리던 펌프까지. 부모세대는 추억과 향수에 젖어들고, 자녀세대는 마냥 신기한 공간이다. 연탄광, 만화책방, 전파사 등 1950~60년대 골목 풍경이 그대로 재현돼 있다. 한바퀴 돌다보면 시간여행자가 된 착각에 빠져든다. 

 

 

그리고 만들고 먹는 곳, 다양한 체험장
천연비누, 양초, 잉어저금통, 장수풍뎅이목걸이, 에코백을 만들고, 닥터피시, 잉어석고색칠하기 등 다양하고 즐거운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배다골테마파크]
위치 : 고양시 덕양구 배다골길 131(화정동 7-4)
전화 : 031-970-6330(매주 월요일 휴관)
홈페이지 : www.baedagol.com
관람료 : 입장권 11000원(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등록 시 9000원) 
주말 패키지 12000원 ~ 23000원(체험 선택 내용에 따라 다름) 
딸기패키지권 18000원(딸기따기/아이스크림/딸기 초코 퐁듀 중 택1)

 

권구영 기자  nszone@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