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노동복지증진 위한 고양시 노동복지회관 추진관련조례 입법예고. 20일 TF팀 구성 및 논의 거쳐 내년 개관 목표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9.08.09 18:33
  • 호수 1431
  • 댓글 0

[고양신문] 노동자들의 편익과 복지증진을 목표로 하는 노동복지회관 설립이 고양시에서도 추진된다.

7일 시에 따르면 내년 고양시 노동복지회관 개관을 목표로 관련조례를 준비 중인 한편 오는 20일 노동관련 단체 등과 TF팀을 구성해 규모 및 운영방식 등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입법 예고된 ‘고양시 노동복지회관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에 따르면 노동복지회관은 노동자들의 경제・사회・교양・문화 등 생활편익 증진사업, 고충상담 및 취업정보 제공과 알선, 노동법률 상담 및 교육, 노동자들의 복리증진 및 교육에 관한 사업 등의 기능을 맡게 된다.

수원시, 부천시, 안산시 등 경기도 내 상당수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는 노동복지회관은 고양시 노동단체들의 오랜 염원이기도 했다. 실제로 민주노총 고양파주지부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노동복지회관 건립 등이 포함된 요구안을 전달했으며 이재준 시장이 수용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 2월 시청 앞 노동자대회에서도 참가자들은 “전국에서 10번째로 큰 도시지만 노동복지회관 하나 없을 정도로 노동정책이 열악하다”며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노동시민단체들의 지속적인 설치요구를 받아 와이시티공공시설 내 설치를 예정했지만 입주가 계속 늦어지면서 우선 2~3곳의 후보지를 물색해 임차형식으로 개소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준비 중인 노동복지회관 규모는 약 100~200평으로 임대예산은 10억원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르면 올해 추경예산 반영을 통해 12월 리모델링 공사까지 나선다는 계획이다.

해당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들은 오는 20일부터 예정된 노동복지회관 건립 TF팀의 논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