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가짜 KF94 마스크 유통 피의자 검거고양경찰서, 5명 사기미수자 덜미, 장당 400원 차익 노리고 시도
  • 한진수 기자
  • 승인 2020.03.22 11:14
  • 호수 1461
  • 댓글 0

경기 고양경찰서(서장 김선권)가 지난 16일 인터넷 밴드를 통해 ‘일반 마스크’ 7만장을 ‘KF94 마스크’로 속여 판매하려던 피의자 5명을 사기 미수,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피의자들은 조직적으로 역할을 분담(마스크 유통·판매·알선 등)해 밴드 운영자에게 “마스크 판매 광고를 해주면 판매 대금의 일부를 주겠다”라고 접근해 구매자를 물색하던 중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일반 마스크 7만장을 장당 2,000원에 구입한 뒤, 이를 ‘KF94 마스크’로 둔갑시켜 장당 2,400원에 판매하려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사무실에 보관중인 ‘일반 마스크’ 7만장을 본래의 일반 마스크로 신속하게 유통하도록 조치했다. 고양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KF94 등 보건용 마스크는 전면에 KF마크, 식약처 허가사항과 후면에제품 성분에 대한 설명과 유효기간이 표기되어있다.
‘의약품 안전나라(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에서 마스크 제품명을 입력하면 허가받은 제품인지 확인할 수 있다. 보건용 마스크를 구매 전에 관련 사항을 꼭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