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우리동네
[코로나 위기극복] 고양시니어클럽, 손수 제작한 ‘면마스크 500장’ 기부
  • 유경종 기자
  • 승인 2020.03.22 23:35
  • 호수 1462
  • 댓글 0

‘할머니와 재봉틀’ 어르신들 재능기부
생활지원사·생활전담사에게 전달 예정

[고양신문] 고양시니어클럽(관장 신우철) 소속 ‘할머니와 재봉틀’사업단이 18일 고양시를 찾아 어르신들이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손수 만든 면마스크 500장을 기부했다.

이 날 기부한 면마스크는 고양시니어클럽의 ‘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 10명의 어르신들과 자원봉사자 어르신 1명이 함께 참여해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간 열심히 만든 제품이다.

이에 고양시는 기증받은 마스크를 독거노인을 위해 안부확인, 말벗서비스, 가사서비스와 같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생활지원사 245명과 전담사회복지사 19명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시니어클럽 신우철 관장은 “기증한 면마스크는 어르신들이 직접 재단하고 박음질까지 하는 수제 제품으로 개당 3300원 원가에 판매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과의 접촉이 많은 복지시설종사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이 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충분히 비치하는 등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노인일자리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